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동재개발 당초 계획대로 추진” 요구
난개발시민대책위 “정비계획변경안 공공성·도시경관 훼손” / 재개발조합측 “주변환경 변화에 따른 설계변경 불가피”
등록날짜 [ 2018년10월08일 16시57분 ]
속초시난개발방지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는 중앙동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정비구역 내 건물층수를 상향 조정해 재개발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당초 사업 목적인 거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택재개발사업의 공공성을 훼손할 수 있고 심각한 도시경관 훼손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시민대책위는 지난 4일 이 같은 내용의 ‘중앙동주택재개발정비사업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 변경(안) 반대 의견서’를 속초시에 제출했다.
시민대책위는 반대의견서에서 “중앙동주택재개발정비사업과 관련해 강원도는 당초 정비사업 구역 내의 건축물의 높이를 20층 이하로 제한했으나, 최근 조합 측이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 변경을 추진하면서 공동주택 8개동은 29층 이하, 일반상업지역의 주상복합건축물 2개동은 40층으로 건축물 높이의 상향 조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조합 측은 당초 건축연면적 13만9,600㎡, 지하 2층~지상 19층, 2개동 1,190세대 규모로 재개발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지난 6월 재개발정비사업과 관련한 변경(안)을 속초시에 접수했다. 조합 측이 시에 제출한 변경(안)에는 건축연면적은 13만9,600㎡에서 19만6,800㎡로 확대되고, 건물 높이도 지하 2층~지상 19층(12개동)에서 지하 3층~지상 40층(공동주택 29층 이하, 주상복합 40층), 10개동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럴 경우 공급세대 수도 당초 1,190세대에서 1,688세대(임대 84세대 포함)로 498세대 늘어난다.
시민대책위는 “이 같은 변경안으로 사업이 추진될 경우 조합원 분양세대는 288세대에서 200세대로 80세대, 서민 임대아파트는 108세대에서 84세대로 24세대 줄어드는 반면, 일반분양세대는 694세대에서 847세대로 153세대 늘어나는 등 주택재개발사업의 공공성은 훼손되고 건설업자의 배만 불리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이어 “주택재개발정비사업과 관련해 강원도가 정비구역 지정조건으로 ‘정비구역 내 혼재돼 있는 용도지역(주거·상업지역)을 지정 목적에 맞게 상업지역을 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추진할 것을 제시했으나 조합 측이 이를 무시하고 주상복합시설물 건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본래 취지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또 “서민들의 주거기능 보호를 위해 지정된 정비사업구역 내에 40층 규모의 초고층 주상복합건축물(2동)이 들어설 경우 심각한 도시경관 훼손과 중앙시장 일대의 교통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재개발사업 목적에 맞게 당초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재성 중앙동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은 “강원도가 재개발 조사를 실시한 2012년과 지금의 속초지역 아파트 현황은 큰 차이가 있다. 지금은 2012년과 달리 고층 아파트가 많이 건립된 상태다. 따라서 2012년 강원도 고시 내용으로 사업을 추진할 경우 분양은 물론 조합원들의 요구를 다 충족시킬 수 없게 된다. 이럴 경우 조합원들이 더 많은 부담금을 낼 수 밖에 없어 입주를 못하는 조합원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조합장은 이어 “첫 고시에서부터 사업 시행 인가에 이르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다 보니 주변 환경 변화에 따른 설계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 올 초에 재개발지역도 조합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상업지역을 활용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됐다. 중앙동 재개발사업은 초과 이익이 생길 수 없는 구조이기에 최대한 부담을 줄여 조합원들의 정착률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중앙동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지난 2012년 11월 정비구역으로 지정 고시됐으며, 2017년 조합설립 인가에 이어 시공사를 대림산업(주)으로 선정하고, 현재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성군 10월말까지 미혼남 실태조사 (2018-10-08 16:59:59)
낙산사·무산복지재단 경로잔치 (2018-10-08 15:30:39)
(주)설악신문사·속초연탄은행 ...
속초시사회복지협의회, 이마트와...
금강산대순진리회 고성군에 연탄...
거진읍 제3회 다(多)사랑 행복나...
설악신문·속초종합사회복지관 ...
속초여고총동문회 불우이웃돕기 ...
1
설악권 시장·군수 기소여부 주목
김철수 속초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
2
고성에 아파트·주상복합시설 잇단 추진
3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
4
은빛통신 / 나이 듦이 고맙고 아름답다
5
양양 낙산지구에 대형 아쿠아리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