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 설악권 남북협력사업 공동대응 필요
등록날짜 [ 2018년10월08일 11시50분 ]
남북 정상회담이 이어지면서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설악권 지자체들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의 대응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속초시와 고성·양양군은 앞 다퉈 남북협력사업을 담당할 전담팀 구성과 관련사업 발굴에 나서고 있다. 향후 북미 간의 협상 결과에 따라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가 현실화 되면 남북교류협력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될 것이 자명하다. 따라서 남북관계 개선의 직접적 영향 아래에 있는 설악권 지자체들이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것은 현 시기 당연한 조처이다.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공동으로 준비하고 대응해 나간다면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성격상 상승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속초시는 남북교류협력 과제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할 ‘남북교류협력TF’팀을 구성하고 지난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오래 전부터 남북평화협력시대에 대비해온 고성군은 민선 7기 들어 부군수를 단장으로 남북교류 TF를 발족해 운영한다는 계획안을 마련해 두고 있다. 양양군은 지난 8월 발표한 조직개편안에서 동해북부선철도, 남북협력사업 발굴 등의 업무를 맡을 ‘대외정책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연내 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갖고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금강산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동해선 철도와 도로는 설악권 지자체와 모두 관련이 있고, 동해관광공동특구나 금강산관광은 강원도의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과 연계돼 있다. 속초시와 고성·양양군의 공동 대응이 필요한 사안들이다. 설악권 지자체들이 함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논의할 테이블 마련에 나서야 하는 이유이다.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사는 이야기 / 우리 모두 역사(歷史)가 될 수 있다 (2018-10-08 11:51:44)
일본 요나고 가이나 마쓰리를 다녀와서 (2018-09-21 13:50:00)
(주)설악신문사·속초연탄은행 ...
민·관·군 소통·화합의 장 마...
8군단 간부들 “책도 읽고 기부...
화암사·국립등산학교 업무 협약...
대입면접 준비 이렇게 하자<1...
생각하기 / 이어폰과 “어서오세...
1
기고 / 난개발 방지는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는 일이...
몇 십 년만의 무더위라는 올여름, 속초 최대의 아파트단지라는 ...
2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3
기고 / 속초역사(歷史) 앞에 부끄러움이 없...
4
“소음·분진으로 손님 끊겨” 1인 시위
5
고성군 인사발령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