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시장 선거 관련 ‘구속’에 ‘검찰수사’까지
지역사회·청내 분위기 어수선 / “지역 화합 다져야할 시점에…” / “각종 의혹 명명백백 밝혀져야”
등록날짜 [ 2018년07월30일 11시55분 ]
6·13 지방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속초지역사회는 시장 선거를 둘러싼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
이병선 전 시장이 지난 19일 김철수 현 시장을 검찰에 고소한데 이어,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 공천 경선에 도전했던 김성근 전 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구속되자 지역사회가 어수선한 분위기다.
이에 지역사회는 민선7기가 출범해 안정적으로 시정을 펼쳐나가야 할 시점에 검찰수사로 까지 이어지는 상황이 안타깝다는 반응과 이 기회에 선거과정에서 불거졌던 의혹 등이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이 서로 엇갈리고 있다.
한 시민은 “김 전 부의장의 구속에 충격을 받았는데 이 전 시장의 대응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고 지역화합을 다져가야 할 시점에 이런 문제가 불거져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반면 또 다른 시민은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 지역사회가 요동은 치겠지만, 그래도 이 기회에 선거과정에서 불거졌던 각종 의혹 등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공무원들의 새누리당 입당원서 모집과 관련해 공직사회가 검찰 수사를 지켜보며 바싹 긴장하고 있다.
이 전 시장은 지난 19일 김철수 현 시장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지방공무원법 위반 등의 혐의로 춘천지검 속초지청에 고소했다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김 시장이 공직 재직 당시 부하공무원을 이용해 새누리당 입당원서를 모집하게 했다”며 “현직 공무원의 당시 상황 설명이 담긴 진술서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시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진술서가 있다고 하는데 증거를 내놓으면 답변하겠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청내에서는 입당원서 관련 공무원이 몇 명인지와 이 전 시장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현직 공무원이 누구인지를 놓고 각종 루머가 흘러 다니고 있다.
이와 함께 전·현직 시장의 싸움에 ‘애꿎은 공무원들만 다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부 공무원들은 “상황이 이렇게까지 번지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며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법처리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 또 이번 기회를 계기로 선거 때마다 불거지는 편 가르기가 청내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했다.         고명진 기자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양양군 행안부장관 표창 (2018-07-30 13:00:00)
플라이강원 면허발급 도·양양군 공조 (2018-07-30 11:55:00)
(주)설악신문사·속초연탄은행 ...
속초시사회복지협의회, 이마트와...
금강산대순진리회 고성군에 연탄...
거진읍 제3회 다(多)사랑 행복나...
설악신문·속초종합사회복지관 ...
속초여고총동문회 불우이웃돕기 ...
1
설악권 시장·군수 기소여부 주목
김철수 속초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
2
고성에 아파트·주상복합시설 잇단 추진
3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
4
은빛통신 / 나이 듦이 고맙고 아름답다
5
양양 낙산지구에 대형 아쿠아리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