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역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양복숭아 생산량 작년 절반 그칠 듯
농기센터, 올 초 저온·냉해 영향 / 5백∼6백톤 예상…당도는 높아
등록날짜 [ 2018년07월30일 11시35분 ]
사상 최고의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양양지역의 대표 과수인 복숭아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절반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양양군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양양복숭아는 지난 1월 극저온과 5월 냉해 피해를 입어 착과율이 평년 대비 20∼30% 떨어져 생산량도 크게 저조할 것으로 분석했다.
서면 용천리를 중심으로 집산화 재배되고 있는 양양복숭아는 매년 생산농가 면적수가 3∼4ha씩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관내 전체 57ha에서 1,025톤이 생산됐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 절반인 500∼600톤에 불과할 것으로 보여, 농가들의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복숭아 농가들은 “여름을 맞아 수확한 복숭아의 크기가 냉해로 인해 작은데다, 생산량도 적어 소득이 지난해 절반에도 못 미칠 것 같아 걱정이다”고 말했다. 
품종에 따라 8월 말까지 생산되는 양양복숭아는 크기는 작지만 계속되는 고온으로 당도는 높아 피서철을 맞아 양양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주로 판매되고 있으며, 가을철에는 서면 용천리 국도변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복숭아의 생산량 저조는 전국적인 상황이지만, 마지막 수확을 앞두고 적기 영농을 통해 상품화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joo69523@hanmail.net
수확량이 지난해 절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양양복숭아.
김주현 (joo69523@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관광지서 스탬프 획득하면 상품권 지급 (2018-07-30 13:15:00)
양양 희망택시 범부리도 10월부터 운영 (2018-07-30 11:30:00)
주민들 떠난 동명동 개발지역 분...
속초관광수산시장 닭전골목 한때...
폭염 후 물 폭탄, 곳곳 침수피해...
속초중앙새마을금고·봉사단 폭...
양양국제공항~전남 무안 노선 개...
남부권 이전 희망학교 속초중 선...
1
20여년 몸담은 체육계 떠나는 조명수 속초시체육회 상...
조명수(사진) 속초시 통합체육회 상임부회장(전 속초시생활체육...
2
속초시장 선거 관련 ‘구속’에 ‘검찰수사...
3
대통령 표창 수상 최상섭 속초시자율방재단...
4
교사 출신 초보 농군 이용우 씨가 들려주는...
5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