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역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겨움 가득한 ‘청호동아바이장터’
옛 청호시장 일대 매주 금~일요일 개설
등록날짜 [ 2018년07월30일 11시30분 ]
매주 금~일요일에 속초 옛 청호시장 일대에는 정겨움 가득한 장이 선다. 이름하여 청호동아바이장터.
지난 6일부터 장마당을 펼친 이곳에서는 셀러들이 향초·목걸이·팔찌 등 수공예품과 가죽공예품, 의류, 유기농으로 재배한 방울토마토, 단호박과 메실청 등을 판매한다. 장터이니 메밀전병과 감자전, 베트남음식, 커피·음류 등 먹거리도 빠질 수 없다. 
최근에는 속초의 청년보부상 ‘청대상단’이 푸드바이크를 몰고와 합류했다.
진주화 청호동아바이장터 회장은 “지금은 옛 청호시장의 모든 집들이 살림을 하는 주택으로 변형되었지만, 예전에는 기름집, 그릇집, 슈퍼, 선술집, 식당, 미곡상, 튀김과자공장 등이 있어 꽤나 번화한 곳이었다”며 “속초의 개발 열풍에 따른 고층빌딩이 난립하는 이 시기에 청호동 아바이마을의 고유한 풍습과 골목길을 살려 관광객들이 골목길 투어를 하며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아바이장터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향후 청호동 어르신들과 협의해 명태순대, 아바이순대 등 함경도 음식도 판매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청호동아바이장터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관광두레사업으로 선정돼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전호남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구 청호시장 일대에서 청호동아바이장터가 열리고 있다.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양양복숭아 생산량 작년 절반 그칠 듯 (2018-07-30 11:35:00)
양양 희망택시 범부리도 10월부터 운영 (2018-07-30 11:30:00)
오색케이블카사업 잇단 승소로 ...
고성군에 전입하면 1인당 20만원...
김준섭 도의원, 동서고속철 비대...
주민들 스스로 ‘아름다운 마을 ...
양양군, 특색 있는 농어촌 마을...
노후경유차 폐차·매연 저감장치...
1
열정 가득한 한겨울 오전의 ‘줌바댄스’ 현장
오전 9시 반, 속초 중앙로 윤경숙줌바댄스학원. 수십 명의 사람...
2
바다 속 배 밑에 엉킨 폐그물 제거…“여자...
3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4
속초, 문화로 거닐다<167> / 간판이...
5
동해고속도 속초 진입도로 직선화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