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설악산 암벽구간 불법 출입 집중단속
지난해 안전사고 17건 발생 / 음주행위 금지장소 지정
등록날짜 [ 2018년05월14일 15시46분 ]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종완)는 오는 10월까지 자연보호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국립공원 내 불법 무질서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설악산사무소는 본격적인 산행시즌인 5~10월에 연간 불법행위의 80%가 집중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악산사무소는 이 기간 암벽등반 등에 미숙한 등산객들의 암벽 구간 불법 출입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지난해 설악산국립공원 내 암벽 구간인 설악골을 지나던 모집 산악회 회원이 미끄러져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등 지난해 암벽 구간에서 총 17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으며, 이중  3건은 사망사고였다.
설악산사무소는 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3월 13일부터 중청, 소청을 포함한 대피소 5개소, 토왕성폭포 전망대 일원, 대청봉, 울산바위전망대 일원, 권금성 등 정상부 및 암·빙장 30개소 등을 음주행위 금지장소로 지정했다.
이들 장소에서 음주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1차 5만원, 2차 이상부터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설악산사무소 관계자는 “설악산은 산세가 험하고 바위가 발달한 지형 특성상 출입금지 위반행위, 음주 행위 등 불법⋅무질서 행위는 곧 안전사고로 직결될 수 있다”며 “탐방객들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이니 만큼,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통일전망대서 지방선거 필승 결의대회 (2018-05-14 15:57:17)
치매노인 실종 제로화 공조 (2018-05-14 15:45:45)
고성 토성에 아파트·연립주택 ...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넓어졌다…...
간성 흘리에 태양광발전소 짓는...
양양군 계약심사제로 예산 절감
바로잡습니다
풍랑주의보 속 외옹치 바다향기...
1
설악동 생활형숙박시설 공사 중단
동서고속철사업 확정 이후 속초지역에 일던 개발붐이 최근 주춤...
2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3
민선 7기 첫 부시장·부군수 취임
4
기고 / 민선 7기 출범을 축하하며…
5
설악고 야구부 제73회 청룡기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