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 선거는 후보자와 유권자가 함께 하는 것
등록날짜 [ 2018년04월16일 11시05분 ]
6.13 지방선거가 두 달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선거 열기가 점차 고조되고 있다. 대다수의 출마 예상자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제한적이나마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예비후보자 제도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에 정치 신인에게도 자신을 알릴 기회를 보장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4년 도입됐다. 지방선거의 경우 시·도지사와 교육감선거는 선거일전 120일전부터, 시·도의원과 구·시의원 및 장의 선거는 90일전부터, 군의원 및 장의 선거는 60일 전부터 예비후보 등록을 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는 선거사무소를 두고 선거사무소에 간판·현판, 현수막을 설치하고 유권자에게 명함을 나눠줄 수 있다. 세대수의 100분의 10 이내에서 ‘예비후보자홍보물’도 우편 발송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제도는 선거 형평성을 고려한 정치 신인들의 인지도 높이기 측면만이 아니라 유권자들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후보자에 대해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 의미를 새겨볼 필요가 있다. 선거는 후보자와 유권자가 함께 하는 것이다. 후보자들이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알리기 위해 애를 쓰듯이 유권자들도 후보자를 바로 알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모든 예비후보들이 홍보물을 발송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후보자들의 공약이나 정책을 비교, 평가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그래도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후보자들의 면면이나 살아온 이력 등은 알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예비후보자들의 프로필을 공개하고 있고, 언론에서도 후보자들의 정보나 선거 흐름을 보도하고 있다. 후보자들이 주는 명함에도 학력이나 경력이 빼곡히 적혀 있다.
유권자들의 선거 참여는 정책 제안이라는 적극적인 방식으로도 이뤄져야 한다. 후보자들이 지역에 필요한 정책을 공약으로 삼아 실현해 나가도록 유도하는 것도 유권자의 역할이다. 그런 점에서 오는 19일 사회복지 현장 실무자들의 지역복지정책 발표는 매우 시의적절하고 유의미한 일이다.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사는 이야기 / 꽃 피고 지는 계절 (2018-04-16 11:06:26)
기고 / 지방선거와 주민의 역할 (2018-04-09 11:15:38)
(주)설악신문사·속초연탄은행 ...
속초시사회복지협의회, 이마트와...
금강산대순진리회 고성군에 연탄...
거진읍 제3회 다(多)사랑 행복나...
설악신문·속초종합사회복지관 ...
속초여고총동문회 불우이웃돕기 ...
1
설악권 시장·군수 기소여부 주목
김철수 속초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
2
고성에 아파트·주상복합시설 잇단 추진
3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
4
기고 / 폭탄주 문화
5
양양 낙산지구에 대형 아쿠아리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