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 42% 부채 있고 54%가 ‘주택’ 때문
2017 사회조사 결과 공표 / 고성 “고령화 가장 문제”
등록날짜 [ 2018년01월01일 15시20분 ]
속초시와 고성군이 지난 5월 실시한 ‘2017년 사회조사’ 결과를 지난해말 홈페이지에 공표했다.
이번 조사는 사회, 교통, 정주여건 등 지역의 특성을 반영 60여개 문항에 대해 실시됐다.
속초시는 지난해 5월 15일 기준 표본 1,000가구에 거주하는 13세 이상 가구원 1,940명을 대상으로 방문면접조사했다.
그 결과 77.8%가 지역거주기간이 20년 이상이며, 향후 10년 후에도 정주의사에 대한 긍정 답변이 84.5%로 높게 나타났다. 가족관계 만족도는 ‘배우자와의 관계’가 8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전반적인 가족관계도 65.7%가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돼야 할 저출산 지원정책으로 32.8%가 ‘출산장려금 확대 지원’을, 최우선 노인복지 서비스정책으로는 건강관리 및 건강증진서비스(26.2%), 노인사회참여기회 제공(25.4%) 순으로 응답했다.
가구 부채 여부와 이유에 대해서 42.2%가 부채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 중 53.9%가 ‘주택임차 및 구입’ 때문이라고 했다. 가구당 월평균 공교육비는 대학(원)생이 33만3,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사교육비는 중학생이 41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와 함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39.4%가 의료시설확충을, 20.6%가 문화체육시설 조성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동서고속화철도 개통관련 지역발전 영향 인식에 대한 질문에서는 89.9%가 긍정적이라고 했다.
고성군은 지난해 5월 9~25일까지 조사원이 표본가구 800가구를 직접 방문해 가구원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족관계는 66%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거주는 자가가 72.4%로 전국 평균보다 높았으며, 74.3%는 20년 이상 거주한 것으로 나타났고, 향후 10년 이후에도 84.1%가 고성군 거주를 희망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환경 체감도는 응답자의 70% 이상이 대기, 수질, 토양 부문 모두 매우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군민의 주거 만족은 66.3%로 나타났다. 지역사회 문제점으로는 농어촌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이 34.5%로 높게 나타났고, 30% 이상이 관광, 여가, 위락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가장 개선돼야 할 생활편의시설은 의료시설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명진·이동환 기자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김수산 전 부시장 정년퇴임·애향장학기금 기탁 (2018-01-01 15:25:00)
고성군, ‘나홀로 신병’ 면회 지난해 110명 지원 (2018-01-01 15:15:00)
“올해는 오징어 어황부진 벗어...
“강릉~제진 동해북부선 철로 잇...
간성 동해1차아파트 도시가스 공...
속초시 농촌마을 희망택시 운행
남북 평화통일 염원 평화공원 식...
고성군, 기후변화주간행사
1
자유한국당 속초시장 후보 공천 ‘경선’ 무게
자유한국당 속초시장 공천방식을 놓고 지역정가에서 ‘설왕...
2
연립주택단지 한 가운데 도로 개설 ‘반발...
3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4
속초시장 선거 무소속 출마 선언 잇달아…...
5
“망가져 가는 속초시가 안타까워 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