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문화체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46회 양양문화제 20일 남대천서 ‘팡파르’
22일까지 전통제례·민속예술행사·체육대회 등 풍성 / 유구한 전통문화 계승…글로벌 거점도시 위상 강화
등록날짜 [ 2024년06월10일 14시40분 ]


설악권의 전통문화축제로 각광 받고 있는 양양문화제가 오는 20일 막을 올린다. 

 

제46회 양양문화제가 오는 6월 20∼22일 3일간 양양 남대천 수변공원을 주 무대로 열려 설악권 수부도시의 위상강화와 글로벌 플랫폼 거점도시로의 도약을 기원한다. 
양양문화제위원회(위원장 박상민 문화원장)가 주최하고 양양문화원과 양양체육회가 주관하는 올해 양양문화제는 첫날인 20일 고치물제와 성황제, 영신농악 등 제례행사를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이어 제59회 강원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 때 주목을 받았던 취타대 공연을 비롯해 양주방어사, 대포수군만호 행차 등 식전행사의 하일라이트인 시가행진이 열려 전통의 양양문화제 개막을 축하한다. 
개회식에 앞서 군민문화상 시상식과 지역한마당 잔치가 열리고, 김진하 군수의 축사와 박상민 양양문화제 위원장의 개회사에 이어 각종 행사가 진행된다. 올해 양양문화제는 민속놀이와 경축문예행사, 체육행사, 부대행사 등이 다채롭게 마련된다. 
21일에는 청소년 유도 시범과 읍‧면 농악경연대회 및 한마당 잔치, 전통혼례, 수동골상여소리와 상복농요 시연이 펼쳐지고, 제기차기, 목침 뺏기, 투호 윷놀이, 장기대회, 팔씨름, 한궁, 탁장사놀이, 씨름, 줄다리기, 민속체험 등 다양한 민속놀이와 체험행사가 이어진다. 
경축문예행사는 이틀간 휘호대회, 바둑대회, 현산백일장, 인기가수 초청공연이 열려 분위기를 띄우고, 부대행사는 행사 기간 3일 동안 30여개 프로그램이 열린다. 22일에는 군민체육대회에 이어 시상식과 함께 폐막식을 갖는다. 
양양문화제는 정명 600년의 유구한 역사를 지닌 양양군의 향토문화축제로 그동안 탁장사대회를 비롯한 지역 특유의 전통축제로 전국적인 관심을 받아왔다. 박상민 양양문화원장 취임 후에는 정상 개최를 통해 신구문화가 공존하는 문화제로 지역에 활력 불어넣고 있다. 6개 읍면에서는 양양문화제를 앞두고 전통놀이팀을 위시해 체육대회 참가 선수 등이 대회 우승을 위해 연습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상민 양양문화제위원장은 “양양문화제가 지역의 유구한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동시에 글로벌 플랫폼 거점도시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군민들의 열정을 한데 모아 새로운 100년 미래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원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김주현 (joo69523@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실향민 삶과 애환 기리며 세대·지역 뛰어넘어 공감·소통 (2024-06-10 15:00:51)
고성문화재단 인문프로그램 ‘지혜학교’ 운영 (2024-06-10 14:39:53)
속초의료원 응급실, 의료진 부족...
플라이강원 인수·합병 최종 마...
양양국제공항 국제선 하늘길 다...
고성군, 공공와이파이 현장점검
도 “신규 케이블카 6개소 본격 ...
고성군 50세 이상 대상포진 무료...
1
양양국제공항 국제선 하늘길 다시 열려
양양국제공항이 지난 14일 중국 장사 구간의 전세기 운항을 시...
2
야생동물 강렬함 야생의 화법으로 표현
3
속초의료원 응급실, 의료진 부족으로 또 축...
4
플라이강원 인수·합병 최종 마무리 전망
5
도 “신규 케이블카 6개소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