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역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해안 토종 다시마 복원’ 가능성 높아
수산공단, 모조 확보해 종자 시험생산 / “고성 청간리해역에 이식 후 잘 적응”
등록날짜 [ 2023년05월31일 14시20분 ]


한국수산자원공단이 고성 앞바다에서 토종 다시마를 복원하고 있는 모습.(수산공단 제공) 

 

한국수산자원공단(이사장 이춘우) 동해본부(이하 수산공단)는 고성군 청간리 일대에서 추진한 바다숲 조성사업을 통해 멸종 위기에 처했던 강원도 토종 다시마(개다시마)를 다시 복원할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수산공단에 따르면 토종 다시마인 개다시마(용다시마)는 최근 멸종 위기종에 가까울 정도로 그 존재를 확인하기 힘들었다. 개다시마는 강원도에만 자생하는 해조류로 강릉부터 고성까지 넓은 지역에 분포했으나, 2000년 이후 빠르게 사라졌다. 그 이유는 지구환경 변화에 따른 해양환경의 변화와 개다시마의 과도한 채취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대규모로 양식되고 있는 다시마는 1960년대말 일본으로부터 종자가 도입돼 주문진을 거쳐 울산 인근까지 양식됐고, 동해안 곳곳에 적응해 서식하게 됐다.
 그동안 개다시마 복원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가장 중요한 개다시마 종자를 생산하기 위한 모조의 수급부터 난항을 겪어 왔다. 이에 수산공단은 기나긴 노력 끝에 고성군 일원에서 소규모 개다시마 자연군락지를 발견하고 모조를 확보했다. 이어 수년간 유관기관, 대학 등과 함께 개다시마 배양 및 종자생산 연구를 진행해 시험생산에 성공했으며, 고성군 청간리 해역에 이식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강원도에서는 올해 해조류 생산시설을 만들고, 내년부터 개다시마 종자 시험생산을 예정하고 있어 앞으로 기관 간 협업을 통한 개다시마 복원사업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석희 수산공단 동해본부장은 “이식된 개다시마가 자연환경에 잘 적응해 좋은 생장 속도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해지역의 해역 특성에 적합한 바다숲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연안 생태계 복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성낙규 기자 nk_2232@naver.com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성낙규 (nk_2232@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속초시시설관리공단 ‘속초사랑카드 장보기’ (2023-05-31 14:27:57)
팥앙금과 신선한 딸기 어우러져 상큼한 찹쌀떡 (2023-05-31 13:47:03)
태고종 안심정사, 이웃돕기 쌀 3...
2023강원세계산림엑스포 개막…3...
‘2023송이&연어축제’ 10월4일 ...
백두대간 향로봉 트레킹 대회 개...
6·25전쟁 전사자 73년 만에 가...
양양 수산항서 울릉도 뱃길 연다...
1
고성 용촌1리 ‘마을기억창고’ 개관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 청장년회(회장 엄계록)는 지난 12일 용촌...
2
“‘비가 하늘의 선물’이라는 것 깨달아”
3
간성향교 성년의 날 기념 성인식 개최
4
민간인 출입 통제 향로봉 정상 트레킹
5
고성군 국가지질공원 운봉산을 가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