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통합역사 (반)지하화 놓고 민선 7기·8기 충돌양상
김철수 시장 “지하화 필요”/“용역 결과 도심단절·지역발전 저해”/이병선 당선인 “사업 지연만”/“시가 증액 사업비 부담 등 불가능”
등록날짜 [ 2022년06월27일 10시55분 ]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사 (반)지하화 추진 방안을 놓고 민선 7·8기가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내며 충돌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김철수 시장은 지난 21일 열린 이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달 납품된 용역 결과, 도심단절과 지역발전 저해 등의 우려가 있어 역사 지하화가 필요하다”며 역사 지하화를 재차 강조했다.
반면, 이병선 시장 당선인은 지난 17일 인수위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지하화) 더 이상의 논쟁은 시민 분열과 사업 지연만 부추기는 만큼, 오는 2027년에 반드시 개통시키겠다”며 2027년 개통 의지를 고수했다.
김철수 시장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역사 지하화는 시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속초시 백년대계의 문제”라고 전제한 뒤, 지난달 시에 제출된 ‘양대 철도(동해북부선·동서고속화철도) 속초 통합역사 및 노선 지하화 등에 관한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하화 타당성을 주장했다.
김 시장은 “용역 결과 도심단절, 지역발전 저해 등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지금 이 문제를 민선 8기와 쟁점화할 생각도 없고 쟁점의 대상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단지 속초시 미래를 생각해 좀 더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어 “통합역사가 들어서는 부지 인근의 싸리재~이목리까지 1.8km  구간에 지상 11m 높이의 흙을 쌓고 또 그 위에 방음벽까지 설치하면 최대 16~17m의 장벽이 발생해 도심이 절단되게 된다”며 “당선인은 무조건 2027년 개통만 고수할 것이 아니라 냉정하게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병선 시장 당선인은 지난 17일 공약사항 이행 점검을 위한 현장답사 후 인수위원들과 가진 역사 지하화 용역결과 보고서에 대한 간담회에서 2027년 개통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인수위가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속초시의 과거 30년 숙원사업인 동서고속철도가 어렵게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이 확정됐다”며 “민선 7기가 역사를 지하화하겠다며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시민들을 분열시키고, 시민의 혈세 2억원을 투입해 실시한 용역에서도 지하화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어 “역사 지하화 시 늘어나는 사업비(지하화 3,900억여 원, 반지하화 2,500억여 원)를 속초시가 부담해야 하고, 총사업비의 15% 이상 증가 시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더 이상의 논쟁은 시민 분열과 사업 지연만 부추기게 된다”며 “토공 대신 현실적인 개선안을 관철시켜 오는 2027년에 반드시 개통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수위는 김철수 시장의 기자간담회 다음날인 지난 22일 오전 ‘관련 성명서를 보내드릴 예정’이라는 문자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발송했다가 1시간 뒤에 보류하겠다고 통보하는 등 김 시장의 입장 표명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속초시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운영 (2022-07-04 11:15:00)
제9대 고성군의회 전반기 의장 누가 될까 (2022-06-27 10:50:00)
고성중·고 254동창회, 고성군에...
학생 떠난 옛 동우대 노리마을, ...
양양군 내년도 예산편성 주민 설...
속초시 강원도특별자치도 추진준...
“8군단 휴양소 조속 철거…주민...
고성경찰서·22사단 민통선 내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