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납북귀환어부 사건 민관합동추진단 발족
강원도, 민간전문가들과 구성/피해자 진실규명 신청 등 지원
등록날짜 [ 2022년06월27일 10시35분 ]

강원도가 지난 20일 납북귀환어부 인권침해사건 민관합동추진단(이하 민간합동추진단)을 발족했다. 
민간합동추진단은 지난 3월 ‘강원도 납북귀환어부 국가폭력피해자 등의 명예회복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약칭 진실화해위)와 협력해 피해자들을 발굴, 지원하기 위해 설치됐다.
민관합동추진단은 하광윤 강원민주재단 상임이사를 단장으로 김춘삼 동해안 납북귀환어부 피해자 진실규명 시민모임 대표, 엄경선 설악닷컴 대표, 김아람 한림대학교 교수, 최정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TF 단장, 장공순 고성군 죽왕수협 상임이사 등 6명의 민간 전문가와 도 총무행정관, 시·군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2023년 12월말까지다. 앞으로 진실화해위의 진실규명 신청기한인 오는 12월 9일까지 최대한 많은 피해자가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 및 지원하고, 진실규명을 위한 참고자료와 특별법 제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광윤 민관합동추진단장은 “진실규명 신청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납북귀환어부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억울함이 조금이라도 해소되고, 재심에서도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민관합동추진단이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2020년 출범한 2기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월 22일 납북귀환어부 피해자 982명에 대해 직권조사 개시 결정을 내렸다. 진실규명 신청은 저조해 지난 17일 기준 총 92건만 신청한 상태다.
한편, 도에 따르면 1954년부터 1987년까지 해상 조업 과정에서 조난, 표류 및 북한에 의한 나포 등에 의해 북에 억류됐다가 귀환한 납북 어선 및 선원은 모두 459척, 3,648명이며, 이중 동해안 납북어선 및 선원은 165척, 1,527명에 달한다. 이들 중 상당수가 국가보안법, 반공법, 수산업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거나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인권침해를 받았으며, 본인 외에도 가족들까지 피해를 받아왔다. 
장재환 기자 semin2748@naver.com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장재환 (semin274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업체 선정 부당” (2022-06-27 10:45:00)
양양송이밸리자연휴양림에 무장애 길 조성 (2022-06-27 10:35:00)
고성중·고 254동창회, 고성군에...
학생 떠난 옛 동우대 노리마을, ...
양양군 내년도 예산편성 주민 설...
속초시 강원도특별자치도 추진준...
“8군단 휴양소 조속 철거…주민...
고성경찰서·22사단 민통선 내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