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해변 해상케이블카사업 중단해야”
일부 주민 “사생활 침해·관광개발 차질 우려”/업체 “적법절차·인근 주민들과 협의 거쳐 추진”
등록날짜 [ 2021년02월01일 16시36분 ]

속초시가 민자제안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속초해변 해상케이블카사업에 대해 지역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역주민 2명은 지난달 25일 <설악신문>을 방문해 ‘대포항 케이블카 사업 허가 절차를 중지해 달라’는 성명서를 전달하고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성명서는 ‘조양동·대포동(외옹치) 주민 연합’으로 발표됐으나 실제로 이 지역주민들과는 큰 연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해상 케이블카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속초해수욕장~대포항 구간에 높이 100m 가량의 철탑 11개가 설치되어야 하고, 이 높이의 철탑으로 해상 케이블카가 운행될 경우 대포항과 속초해수욕장 주변의 아파트와 생활형숙박시설 입주민들의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철기둥이 생기면 주변 지역 개발에 막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속초해수욕장 주변을 4계절 관광지로 만들겠다는 속초시의 관광개발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또 “케이블카 노선 하부(아래 부지) 부지의 경우 아직 케이블카 민간사업자가 사업 추진에 필요한 땅을 확보도 못했는데, 시가 관광지 조성계획까지 변경해 가며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이들은 “해상 케이블카가 운행된다고 해도 관광객 유치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안 될 것 같다”며 “시는 케이블카사업 허가를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해상 케이블카 반대 성명서를 전달한 한 주민은 “아직 해상케이블카사업 추진에 대해 모르는 지역주민들도 많아 이런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성명서를 전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해상케이블카사업 추진 업체는 “궤도시설(속초해변 케이블카)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의해 반드시 도·시·군관리계획으로 결정해 설치해야 하며, 적법절차에 따른 허가 없이는 설치할 수 없는 시설”이라며 “이에 따라 대포항·외옹치·새마을·청호동 마을번영회·어촌계와의 사전 협의 및 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는 또 “케이블카는 종전의 경우 통상 해상이나 높은 산에 주로 설치됐으나 현재는 여수·목포·부산 송도케이블카와 같이 바다 전망을 볼 수 있는 해변에 설치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라며 “속초에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주변 상권 및 지역경기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했다.
이어 “철탑의 높이는 롯데리조트보다 낮은 64~70m 정도”라고 덧붙였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성명서 발표 이후 대포와 외옹치 주민들을 만나본 결과 성명서 내용을 아는 주민들이 거의 없었다”며 “해당 지역 주민들조차 내용을 모르는 성명서가 어떻게 발표될 수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 업체는 속초해수욕장 정문~대포항 구간(1,997m)에 포스트 11곳과 승하차장 2곳을 설치해 곤돌라 80대를 운행하는 해상 케이블카사업을 올 상반기에 착공해 내년 2월 준공할 계획이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속초시 ‘마을 세무사’ 운영 활성화 (2021-02-01 17:02:21)
고성 일곱 번째 확진자는 외국인 유학생 (2021-02-01 16:36:09)
동서고속철 속초 구간 (반)지하...
‘2019 고성 산불백서’ 발간·...
거리두기 하향…고성군 주요 관...
운전면허 반납 고령운전자 보상...
제56회 강원도민체전 성공 개최 ...
속초주민 10명 중 2명 코로나19 ...
1
정통 다크초콜릿 전문점 ‘보나테라’ 재개장
작년 연말 문을 연 이후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운영을 ...
2
권영호 22사단장 취임식 열려
3
“속초해변 해상케이블카사업 중단해야”
4
설 앞두고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 짚어보니...
5
영랑~장사 해안도로 ‘커피 거리’로 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