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역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봉포 어민들 “대체어장 시급”
하수처리시설 따른 어업피해조사용역 보고
등록날짜 [ 2020년12월07일 15시02분 ]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따른 봉포어촌계 어업피해조사 용역 보고회가 지난 2일 봉포어촌계 사무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봉포 어민들은 조사결과에 실망하며 대체어장 마련 등 군의 더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날 배오복 봉포어촌계장은 “앞으로 대규모 하수처리장 때문에 봉포리 앞바다가 쓸모없는 어장이 될 것”이라며 “인근 신축아파트의 오폐수도 항구로 들어오고 있어 이 문제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또 “어민들은 봉포 앞바다에 대규모 양식장을 할 생각이었고 이를 통해 큰 부가가치가 생길 거라 봤지만 이제 소용이 없어졌다. 예전에 군과 협약서를 맺을 때 대체어장 얘기가 있었는데 군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할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임덕빈 군 상하수도사업소장은 “현재 어민 피해 보상 문제가 당면한 사항이라 여기에 집중하고 있으며 대체어장은 차후의 문제라 앞으로 관련 부서와 얘기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봉포어촌계의 한 어민은 “어민들은 보상보다 대체어장이 더 시급하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임 소장은 “협약서에는 보상 문제가 해결된 다음해에 대체어장을 정하는 것으로 돼 있고 해당 부서인 해양수산과에서 이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오늘 해양수산과 관계자가 이 자리에 오지 못했지만, 대체어장 문제는 협약서에 있는 내용이니 어민들이 너무 걱정하지 않길 부탁한다”고 했다.
봉포어촌계 어업피해조사 최종보고서는 빠르면 이달 중 나올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지난 2일 봉포어촌계 사무실에서 토성면 용촌리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따른 봉포어촌계 어업피해조사 용역 보고회가 열렸다.
이광호 (camp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하루 조업에 110만원 가량 손해” (2020-12-07 15:04:31)
양양전통시장 공영주차장 시범 운영 (2020-12-07 14:55:15)
속초시 인구 8만3천명대 재진입
낙산 대형 ‘땅 꺼짐’ 사고 발...
양양군 일상회복 지원금 20만원 ...
속초시 이선규 도시안전국장 선...
김진태 지사, 고성군과 비전 공...
고성시니어클럽 3년 연속 ‘우수...
1
로컬리티 연재기획 ‘설악권 지역색깔을 찾아서’<...
동해안 일대 바닷가 사람들이 쓰는 말 중에는 날씨와 바람에 관...
2
학생 떠난 옛 동우대 노리마을, 개발 호재 ...
3
“8군단 휴양소 조속 철거…주민에게 돌려...
4
속초시 희망지원금 추석 전 지급
5
설악교 재가설 안전기원제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