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강산관광 재개 대응 준비 마쳐”
고성군, 한미 정상회담 후 평화여정 기대감 커져 / 준비단 구성·운영…남북교류협력 마스터플랜 수립
등록날짜 [ 2019년10월07일 10시25분 ]
지난달 24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 평화여정과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고성군이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4.27 판문점 선언, 9.19 평양공동선언 등으로 조성된 남북화해무드 선점을 위해 12월에 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금강산관광재개준비단(TF)을 구성, 행정 분야별 사전준비 시나리오를 마련했다. 특히, ㈜현대아산과 공동으로 화진포, DMZ 평화 둘레길 조성 등 지역 명소와 연계한 관광 상품개발에 착수해 지역에서 체류 소비할 수 있는 관광패턴 마련에 주력해왔다.
또 남북교류협력의 상징인 금강산관광이 재개된 이후 본격화될 북고성과의 교류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민관 공동 남북교류협력추진단을 구성, 남북교류협력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자체추진, 협력사업, 전략사업 등 3개 분야를 주축으로 35개 단위사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4월 DMZ 평화 둘레길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다른 사업들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 최초로 방북승인을 받은 세계평화재단과 지난 5월 남북교류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북고성에 자매결연 및 문화·경제 교류사업을 제안했다.
이경일 군수는 “남북교류협력의 상징 금강산관광이 정부의 비무장 국제평화지대라는 큰 틀 속에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세계 유일 분단군인 고성군을 남북교류협력촉진 특별지구로 조성해야 한다”며 “앞으로 고성군이 남북시대의 새로운 주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영 기자
김미영 (nurugo@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성 DMZ 평화의 길’ 잠정 운영 중단 (2019-10-07 10:25:00)
간성 장신2리 LPG 저장탱크 보급 (2019-10-07 10:20:00)
설악신문 창간 30돌에 부쳐 / 박...
설악신문 창간 30돌 축시
‘2020년 속초시민의 날’ 기념...
속초시 시내버스 순차적 정상 운...
학생 가정에 ‘농산물 꾸러미’ ...
통일전망대 재개장, 도대체 언제
1
2022년까지 간부공무원 23명 공직 떠난다
오는 7일 1일 자로 김대홍 회계과장 등 3명이 공로연수에 들어가...
2
총선 끝나자 차기 속초시장 후보군 관심
3
속초 도심 군부대 완전 이전 사실상 백지화
4
양양 명소, 드라마 ‘부부의 세계’ 배경 ...
5
금어기 풀린 오징어…동명항 난전상가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