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문화체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족밴드 원니스 첫 싱글 ‘일탈’ 발표
엄계록 속초연예협회장 작사·작곡 / 부인·두 아들과 음악활동 활발
등록날짜 [ 2019년09월02일 15시46분 ]
속초를 중심으로 도내에서 활발하게 음악활동을 하고 있는 가족밴드 원니스(One ness)가 첫 번째 싱글곡 ‘일탈’을 발표했다.
원니스 밴드는 엄계록 한국연예협회 속초시지회장을 주축으로 라이브연주를 하는 가족밴드이다. 엄 지회장이 기타, 부인 윤미숙씨가 베이스기타, 첫째 아들 무형이 드럼과 기타, 둘째아들 무림이 키보드를 맡고 있다.
‘일탈’을 직접 작사·작곡한 엄 지회장은 “사회와 학교생활에서 겪는 스트레스를 풀고 즐겁게 하루를 보내자는 뜻을 가사에 담았다”며 “처음 밴드를 시작할 때의 감정으로 록을 반영해 강하게 편곡, 연주했다”고 말했다.
‘슬픈 일 모두 다 잊고서 즐겁게 노래하자/너와 나 외로운 사람끼리 서로 도우며 살자/오늘은 모든 일 다 잊자/ 이 밤의 축제를 즐기자’(일탈 가사 일부분).
‘일탈’은 음원사이트(멜론)와 유튜브를 통해 들을 수 있다.
1984년부터 지역에서 프로 기타 연주자로 한 길을 걸어온 엄 지회장은 지난 2014년 원니스를 결성하고 각종 행사와 축제에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요즘 들어 아이들과 연주하는 즐거움에 푹 빠져있다”고 했다.
아들들은 현재 실용음악대학에 재학 중으로 졸업 후에 프로연주인의 삶을 살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한다. 부인 윤미숙씨는 속초농협 과장으로 직장일과 밴드를 병행하며 원니스밴드를 든든히 받쳐주고 있다.                장재환 기자
지난 2014년 결성한 가족밴드 원니스.
일탈 음반 표지 디자인. 속초 이미지에 맞게 원니스밴드가 갯배를 타고 가는 모습을 담았다.
장재환 (semin274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두 번째 ‘스케치로 만나는 속초전’ (2019-09-02 15:48:00)
오산리선사유적박물관 관람객 5.4% 증가 (2019-09-02 15:44:33)
속초시 일몰제로 도시계획시설 3...
설악신문 창간30주년 기념식 / "...
속초시 1일자 정기인사 단행
고성군 인사발령…6개 부서장 교...
고성군, 소상공인 공유재산 사용...
속초 신선익-고성 함형완-양양 ...
1
속초 중앙동재개발사업 탄력 받나
속초시 중앙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정비계획 변경 지정을 위한 ...
2
도시인들 ‘소똥령마을’ 1주 살기 체험
3
한 노옹의 비극적 가족사 - 간성읍 장신리 ...
4
속초시 일몰제로 도시계획시설 38개소 43만...
5
임업후계자 고성군협의회 창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