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종합복구계획 빈껍데기”…철회 요구
산불 피해주민들 한전 속초지사 앞 집회 / 시청까지 행진…현실성 있는 대책 촉구
등록날짜 [ 2019년05월13일 14시59분 ]
“한전 사장을 구속하라.”
산불 피해 주민들의 격앙된 목소리가 지난 8일 한국전력공사 속초지사 앞에서 울려 퍼졌다. 속초·고성 산불피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이날 집회를 갖고 정부와 한전이 피해 보상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1일 발표된 정부의 종합복구계획에 대해 “빈껍데기”라 표현하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비대위는 “정부지원금 1,853억원 중 87.5%에 달하는 1,608억 원이 공공시설, 산림 복구에 쓰이는 돈이며 나머지 금액도 주택 복구를 위한 법적 적용금액(전파 1300만 원, 반파 650만 원)일 뿐 그 외의 피해자 지원 대책은 전무하다”고 목청을 높였다. 또 “산불피해관련 추경예산 940억원 전액이 향후 산불 대응 비용과 인력 확충 비용으로 책정돼 피해 주민들을 위해 사용되는 돈은 없다”고 비판했으며, 국민성금 470억원의 배분에 국가가 개입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향후 대책으로 △1일 정부가 발표한 종합복구계획 철회와 현실성 있는 지원 방안 수립 △중소상공인 및 세입자, 축산·양봉농가 지원책 즉각 마련 △산불 원인 제공자인 한전 사장과 영동(강릉)지사장, 속초지사장 구속 △한전의 현실성 있는 협상 준비와 2차 피해 보상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피해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먼저 보상하고 이후에 한전에 구상권을 행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피해 주민과 이양수 국회의원, 최종현 속초시의회 의장, 이동기 더불어민주당 속초고성양양지역위원장 등 지역 정치인들을 비롯해 주영래 속초시번영회장, 정준화 양양군번영회장 등 지역의 여러 사회단체장들이 참석해 산불 피해 대책에 대한 지역 정가와 단체들의 깊은 관심과 우려를 표명했다. 한전 앞 집회 후 참가자들은 속초시청까지 도보행진을 가진 후 해산했다. 비대위는 향후 강원도청, 한전 강릉지사 등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광호 객원기자 campin@hanmail.net
지난 8일 산불 피해 주민들이 한국전력공사 속초지사 앞에서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집회에 참석한 피해 주민들.

-------------------------------------------------------------------------------------------------------------------------------------------------

 “어서 집이 마련되면 좋겠어요”
집회 참가한 정희훈·함정아 부부
- 지난 산불로 어떤 피해를 입었나.
△ 토성면 용촌1리의 집이 전소됐다.
- 하는 일은.
△ 동명항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 중이다. 그런데 화재 이후 피해조사를 받거나 집회 등에 나가다 보니 가게를 열지 못하다가 지난 주말부터 겨우 영업을 재개했다.
- 가게는 어떤가.
△ 손님이 확실히 줄었다. 평일에는 거의 없고 주말에는 좀 있지만 전체적으로 80% 정도 줄었다. 화재가 난 속초에 사람들이 오기를 꺼리는 것 같다. 집이 사라진 것이 1차 피해라면 가게의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은 2차 피해이다.
- 현재 어디서 지내나.
△ 장모님을 모시고 서울시공무원수련원에서 지내고 있다. 어머니께서 몸이 안 좋으셔서 부부가 번갈아 가며 어머니를 돌보고 있다. 산불이 나기 전 단독주택에서는 동선이 짧아 어머니께서 언제든 혼자 밥을 챙겨 드실 수 있었지만, 지금은 거동이 불편한 어머니가 시간에 맞춰 식당에 가야만 한다. 그래서 한 명씩 번갈아 가며 어머니를 돌보고 있다.
- 바라는 점은.
△ 피해자의 고통이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서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무엇보다 어서 제대로 된 집이 마련되면 좋겠다.
이광호 객원기자 campin@hanmail.net
집회 참가자 정희훈(오른쪽)·함정아 부부.


이광호 (camp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산불 피해지 휴양수요 고려 테마숲으로” (2019-05-13 15:05:11)
양양군 공중보건의 5명 추가 배치 (2019-05-13 14:58:43)
전국소년체전 수영 자유형 2관왕...
양양실내수영장 친절듀엣 맹활약
지역 어르신들 초청 점심식사 제...
베테랑 스쿠버다이버 김규영의 ...
속초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수상...
노인돌봄 종사자들 ‘정신건강 ...
1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7%)’
1968년, 문교부가‘ 학생의 학생 다움’을 강조하며...
2
속초kcc스위첸아파트 입주파티 열려
3
동서고속철사업 추진 본격화…미시령터널 ...
4
김철수 시장 벌금 7백만원·이경일 군수 징...
5
공직선거법 위반 양양군수 징역 1년6월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