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 산불피해 충분한 지원책 마련돼야
등록날짜 [ 2019년04월15일 11시45분 ]
지난 4일 발생한 속초·고성 산불로 인한 산림피해면적이 700ha에 이른다. 당초 250ha에 비해 250ha나 늘었다. 산림청은 국립산림과학원의 위성영상을 분석한 결과 산림피해면적이 초기 조사 때보다 늘었다고 했다. 이재민은 속초 196명, 고성 825명, 주택피해는 속초 63동, 고성 434동이다. 그밖에 관광·농업시설, 가축, 공공시설 등의 피해도 이루 말할 수 없다. 앞으로 피해조사가 완료되면 그 규모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정확한 피해조사는 각종 지원과 복구의 기초가 되는 만큼, 정부와 관련기관에서는 피해조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이번 산불의 원인을 조속한 시일 내 명확하게 밝혀내야 한다. 현재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되는 전신주 개폐기에 대한 국과수의 정밀감식이 진행 중이다. 정부는 국과수 감정결과를 통해 정확한 원인 규명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고성산불 이재민들은 ‘고성 한전발화 산불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산불피해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 특히, 비대위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번 산불이 한전과 관련돼 있는지 원인규명에 활동의 무게를 두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산불 원인이 납득할 수 있을 만큼 낱낱이 규명되지 않으면 피해주민들의 거센 저항에 부딪힐 수밖에 없을 것이다.
아울러 산불피해 주민들에 대한 충분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아직 피해조사가 끝나지 않고 정부의 지원규모가 나오지 않은 상항에서 주택복구비의 경우 1,300만원 지원, 6,000만원 융자는 터무니없다는 반발이 나오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9일 속초를 방문해 “이는 제도일 뿐, 제도를 뛰어넘는 지혜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산불피해 지원과 관련해서는 더 지켜봐야 한다. 산불로 모든 것을 잃은 이재민들이 다시 재기할 수 있는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 속초·고성지역 산불 피해 누가 보상해줄 것인가? (2019-04-15 12:17:43)
기고 / 왼쪽 가슴에 ‘빨간 명찰’을 달았습니다 (2019-04-08 17:10:21)
속초해수욕장 남문 주변 ‘금계...
속초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양양 해수욕장 7월 12일 일제 개...
산불피해조사 손해사정인 선정 ...
휴휴암 관광기반시설 확충 건의
속초시의회 20일까지 행정사무감...
1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7%)’
1968년, 문교부가‘ 학생의 학생 다움’을 강조하며...
2
속초시 간부공무원 무더기 공직 떠난다
3
속초의 택시운전사 황상기의 살아온 이야기...
4
‘속초 희망 콘서트’ 내빈소개 놓고 ‘논...
5
“반려동물 집에 들이면 가족 화목해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