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설 / 절수운동으로 가뭄을 이겨내자
등록날짜 [ 2019년02월04일 11시10분 ]
겨울가뭄이 장기화되면서 속초시의 식수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두 달 넘게 눈·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속초시의 주 취수원인 쌍천의 취수 여건도 나빠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초순에 3일 동안 190mm의 많은 비가 내린 이후 강수량이 눈에 띌 정도로 큰 눈·비가 오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석달 가까이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12월 한 달 강수량은 고작 10.4mm에 불과했다. 평년의 1/3 수준도 안 되는 양이다.
속초시는 지형적 특성상 취수원 확보가 쉽지 않아 가뭄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어김없이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곤 한다. 지난해 겨울에도 무강우가 네 달이나 이어지면서 2월 6일부터 3월 6일까지 한 달여 동안 제한급수를 시행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지난 1995년 12월 이후 7번째 제한급수였다. 안정적인 물 공급은 민선 이후 늘 속초시의 최대 현안이었고 여러 가지 방안이 모색됐지만,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는 이르지 못했다. 
민선7기 들어서는 물 자립도시 완성이라는 목표를 세웠다. 오는 2021년까지 상습가뭄지구 정비사업으로 쌍천에 제2지하댐을 설치하고 대형암반관정을 개발해 1일 9,000톤의 수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여기에 2023년까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추진해 1일 5,000톤의 새는 물을 줄여 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계획대로 재원을 확보해 차질 없이 사업이 시행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
당장의 상황은 2월에도 가뭄이 계속되면 지난해처럼 ‘제한급수’에 들어가야 한다. 시민들의 물 절약이 더욱 필요한 때이다. 제한급수가 시행되면 고지대나 음식점들이 우선 불편을 겪게 된다. 그나마 물을 가둬놓고 쓸 수 있는 아파트 주민들이 앞장서 절수운동에 나서야 한다.
설악신문 (soraknews@soraknews.co.kr)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바로잡습니다 (2019-02-04 11:10:00)
기고 / 로컬 브랜딩! 지금 시작해야 한다 (2019-02-04 11:10:00)
동해안 최초 야간개장 속초해수...
플라이강원 항공기 도입 순조
산불 산림피해주민 적극 지원 요...
양양군 가축전염병 거점 소독시...
민간단체 보조사업 성과평가 시...
고성군 7개소에 민방위 경보시설...
1
송지호해수욕장 오징어·방어 맨손잡기축제
고성 송지호해수욕장에서 지난 18일 오후2시 오징어·방어...
2
2019 낙산비치페스티벌 여름해변 달군다
3
중국 훈춘시 소학교 학생들 홈스테이
4
신임 이진성 8군단장 취임
5
“아파트 앞 대형건축물 공사장 소음·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