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닫은 알프스스키장 재개장 요원
고성알프스풍력발전(주)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로 소송 중 / 흘리 주민들 “사유재산권 피해”…개발촉진지구 해제 요구
등록날짜 [ 2019년01월21일 11시41분 ]
지난 2006년 경영난으로 문을 닫은 고성 진부령 정상의 알프스 스키장. 슬로프는 멈춰서 있고 건물들은 흉물이 되어 10여년째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다.
지난 6일 찾은 알프스 스키장은 도로 진입부터 ‘매매’라고 써 붙인 주유소가 눈에 들어왔다.
곧이어 스키장이 운영될 당시 관광객으로 북적였을 것 같은, 문을 닫은 지 오래돼 폐허로 남은 대규모 리조트와 스키 대여점, 음식점들이 보였다. 스키장 대여점 곳곳에는 깨진 유리창 틈으로 스키장비들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다.
흘리 2리 이기현 이장은 “10여년 넘게 방치되다 보니 흉물이 됐다. 강원도와 고성군에서 풍력발전, 문화마을 등으로 재건하려는 시도는 있는 것 같은데 막상 실행되는 것은 없다”고 했다.
이 이장에 따르면 알프스 스키장 지역은 지난 2008년 3월 개발촉진지구로 지정되면서 사유지임에도 불구하고 건물을 증축하거나 재건축시 허가를 받고 진행해야 돼 불편을 겪고 있다. 또 “소송이 걸려 있다 보니 매매를 꺼려 부동산 가치도 떨어졌다”며 “지역 주민들이 자유롭게 사유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개발촉진지구를 해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08년 알프스스키장 일대에 대한 개발촉진지구 개발사업이 승인됐으며, 2015년에 고성알프스풍력발전(주)이 개촉지구 사업시행자로 확정돼 알프스세븐리조트 조성사업과 흘리 풍력발전소 조성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고성알프스풍력발전(주)은 300억원을 투입해 스키장 8면과 관광·휴양시설을 갖춘 알프스쎄븐리조트를 조성하고, 1,760억원을 들여 풍력발전기 18기와 농촌체험파크를 갖춘 풍력발전소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2015년 8월 해당 업체가 대체산림조성비, 산비복구비, 농지보전부담금 등 개발부담금을 미납해 강원도에 행정처분을 요청했고, 2016년 효력 정지 명령이 내려졌다. 군은 지난해 3월 자본 및 자금조달 능력 부족과 개발부담금 미납 등 사업추진 부진을 이유로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했다. 이에 지난해 6월 해당 업체가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에 반발해 군과 행정 소송 중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알프스 스키장은 소송도 걸려있고 많은 투자금이 들다보니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업체를 찾기 어렵다”며 “개발촉진지구 해제 역시 관련법이 개정되어 향후 5년간은 해제할 수 없다”고 했다.
우지현 기자 orrola@hanmail.net
알프스 스키장 폐장 후 유령도시가 되어 버린 흘리 마을.
우지현 (orrola@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바로 잡습니다 (2019-01-21 11:57:18)
속초중앙새마을금고 감사 재선거 비용 청구 논란 (2019-01-21 11:40:50)
속초 요양병원 발 코로나19 확진...
태풍·폭우 영향 “바다도 힘들...
“경기부양 결실 맺도록 활력사...
고성군 “책 빌려 읽고 기부해요...
속초 수소충전소 내년 2~3월 구...
군부대 군민화운동 교류·협력 ...
1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7%)’
1968년, 문교부가‘ 학생의 학생 다움’을 강조하며...
2
문 닫은 알프스스키장 재개장 요원
3
속초·고성 유치원에 손 세정제 지원
4
‘고성에서 한 달 살기, 고성만사성’ 참여...
5
속초 조양동 인구 3만명 진입 ‘초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