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인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석현 씨 양양바둑 최강부 우승
제8회 양양군바둑협회장배…박창섭·박영섭 일반부 1위
등록날짜 [ 2018년12월03일 14시59분 ]
제8회 양양군바둑협회장배(회장 김형원) 바둑대회에서 노석현 씨가 최강부 우승을, 박창섭·박영섭 씨가 일반부A·B급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양양군바둑협회가 주최·주관하고 양양군·양양군체육회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최강부(1∼3급)·일반부A(4∼6급)·일반부B(7∼9급) 등 3개 부문에서 60여명의 바둑인들이 참가해 열전을 펼쳤다.
예선은 조별 리그전으로, 8강부터는 토너먼트로 치러진 이번 대회에서 최강부 우승을 차지한 노석현 씨는 예선 3경기, 본선 3경기 등 총 6경기 전승을 기록하며 양양바둑의 최정상에 올랐다.
또 일반부A·B급에서 1위를 차지한 박창섭·박영섭 씨가 각 급수별 정상에 올라 앞으로 급수 승격이 예상되고 있다.
이번 대회 개회식에는 김진하 양양군수와 고제철 의장, 이양수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바둑의 저변확대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대회에서는 바둑진흥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11월 5일을 바둑의 날 법정기념일로 제정한 것을 축하했다. 
김형원 회장은 “도내 최강의 입지를 다진 양양바둑이 이번 자체 대회를 통해 더욱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바둑의 날 법정기념일 제정에 발맞춰 보다 체계적인 활성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양바둑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강원도지사기대회 2부 3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하는 등 도내 바둑 최강자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김주현 기자 joo69523@hanmail.net
양양군바둑협회장배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한수한수 신중하게 돌을 놓고 있다.
김주현 (joo69523@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반성·배려 속 생명존중 생활운동 실천” (2018-12-10 09:45:00)
■ 청호동 아바이 김상호 옹의 살아온 이야기<11> – 아내에 대한 아픈 기억 (2018-12-03 14:58:26)
오색케이블카사업 잇단 승소로 ...
고성군에 전입하면 1인당 20만원...
김준섭 도의원, 동서고속철 비대...
주민들 스스로 ‘아름다운 마을 ...
양양군, 특색 있는 농어촌 마을...
노후경유차 폐차·매연 저감장치...
1
열정 가득한 한겨울 오전의 ‘줌바댄스’ 현장
오전 9시 반, 속초 중앙로 윤경숙줌바댄스학원. 수십 명의 사람...
2
바다 속 배 밑에 엉킨 폐그물 제거…“여자...
3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4
속초, 문화로 거닐다<167> / 간판이...
5
동해고속도 속초 진입도로 직선화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