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원저수지 수상태양발전소 설치 반대”
고성 도원리 주민들 집회 개최 / 수질오염·자연경관 훼손 우려/ 농어촌공사 “공사 지체할 수 없어”
등록날짜 [ 2018년11월05일 14시40분 ]
한국농어촌공사가 고성군 토성면 도원저수지에 수상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려 하자 도원리 주민들이 이를 반대하는 집회를 여는 등 반발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2018년말까지 도원저수지에 발전용량 2006㎾, 전력생산 4980㎿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도원저수지 태양광발전 반대 저지 대책위원회(위원장 김선욱, 이하 대책위)’는 지난 2일 오후 2시 도원저수지 입구에서 주민과 군의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수상태양광발전소 반대 집회를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도원리 유원지에 수상태양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발전소 전기패널의 조류 분비물 제거 과정에서 이용되는 세척제와 패널 제작 시 사용되는 카드뮴, 납, 수은등의 중금속으로 인한 수질오염으로 지역주민의 생업인 농업에 막대한 손실이 발생한다”고 했다. 또 “청정 휴양관광지인 도원유원지에 태양광 발전구조물을 세우게 되면 자연경관마저 훼손될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한국농어촌공사가 인허가 과정에서 주민 동의 없이 진행했고 이후 주민설명회 때마다 발전소 설치 반대의사를 공사 측에 분명히 전달했지만, 지난달 24일 공사자재를 들여와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며 “한국농어촌공사와 고성군은 주민동의 없이 주민생활의 안정을 해치고 생태계를 파괴하는 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모든 것을 원상복구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도원저수지 수상태양발전사업은 지난해 사업 승인·인허가 과정부터 지금까지 주민들에게 설명회와 의견을 구하며 진행해 왔다. 지난 10월 초 3차 주민설명회에서도 일부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대부분 동의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또 “인허가 시점 후 준공이 완료돼야 하는 기한이 올해 말인데 더 늦춰지면 위탁 공사업체가 지체보상금을 물어야해 더 이상 공사를 지체할 수 없다”며 “마지막까지 주민들과 협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도원리 수상태양발전소 허가는 서류상 문제점이 없어 승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우지현 기자

우지현 (orrola@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원암 미시령가든 앞 교차로 ‘회전교차’로 조성 (2018-11-05 15:15:00)
설악산서 하얀색 ‘알비노 담비’도 발견 (2018-11-05 14:35:00)
건축전문가와 떠나는 ‘속초 도...
양미리·도루묵잡이 희비 엇갈려
장기미집행 계획시설 부지 고성...
고성 아야진항 어촌테마마을 조...
대포 고갯길에 자동염수분사장치...
양양경찰서 신설 내년부터 본격...
1
속초에도 이런 일이…60마리 개 키우는 충격적인 가정...
속초 노학동에 위치한 한 가정집의 바로 앞에 집만큼 큰 천막이 ...
2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
3
양양 ‘불게튀김’ 핫한 먹거리로 인기
4
기고 / 대인갈등(對人葛藤, interpersonal ...
5
탈북 머구리 박명호의 살아온 이야기<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