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시-체육회, 사무국장 인선 놓고 갈등
체육회, 사무국 운영규정 개정해 임기 단축·정년 폐지 / 시 “예산 수반 규정 제·개정은 시장 사전 승인사항” / 생활체육교실, 엑스포장 잔디광장 사용도 충돌
등록날짜 [ 2020년06월22일 12시55분 ]
홍우길 초대 민선 속초시체육회 체제가 출범한 지 반년이 지났지만 체육회의 사무를 총괄하는 사무국장의 인선 작업이 늦어지면서 속초시와 시체육회가 갈등을 빚고 있다. 최근에는 생활체육교실의 엑스포잔디광장 사용 여부를 둘러싼 갈등으로까지 번지면서 지역사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체육회 사무국장 인선 갈등속초시와 시체육회에 따르면 시체육회는 지난 4월24일 3차 이사회를 열어 사무국장의 임기를 4년에서 2년으로 줄이고 정년폐지를 내용으로 하는 체육회 사무국 운영규정 일부 개정안을 의결했다.
홍우길 체육회장은 운영규정 개정과 관련해 “공무원 규정을 적용한 정년 제한(만 60세) 규정을 민선체육회 시대에 맞게 조정할 필요가 있고, 일하는 체육회를 만들기 위해 사무국장의 임기를 4년에서 2년으로 줄이는 쪽으로 운영규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체육회에 대한 지도감독권을 가지고 있는 속초시가 즉각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시는 지난달 1일 시체육회에 “시체육회 이사회가 의결한 운영규정 일부 개정 내용은 절차상 하자가 있어 효력이 없으며, 향후 이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반 절차를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요구했다.
시는 ‘인사·복무·직제 등 예산을 수반하는 규정의 제·개정은 시장의 사전 승인사항’이라고 규정한 속초시체육회 사무국장 복무 관련 규정을 들어 이같이 요구했다.
시체육회 사무국장 인선을 둘러싼 속초시와 시체육회의 갈등은 지난 1월 16일 취임한 홍우길 초대 민선 체육회장이 사무국장으로 6대 시의원을 지낸 A(63) 씨를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시는 사무국장이 체육회의 실질적인 사무를 총괄하는 자리인 만큼, 현행 운영 규정상 정년유지(만 60세)에 적합한 인물이 선정돼야 한다고 시체육회에 요구했다.
여기에 시체육회가 사무국장 정년을 폐지하는 쪽으로 운영규정 개정을 추진하자, A 사무국장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며 강한 불신을 나타내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졌다.
시는 민선체육회가 출범한 지 6개월이 되도록 사무국장과 팀장 1명의 인선 작업이 늦어지자 지난 12일 시체육회에 직원채용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홍우길 회장은 “초대 민선체육회가 출범한 만큼, 잘못된 규정을 재정비하는 등의 작업이 필요해 의정 경험을 가진 A 전 의원에게 사정해 3~4개월간 한시적으로 채용한 것인데 속초시를 비롯한 지역사회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조만간 사무국장(연령 55세 제한) 1명과 팀장 1명의 채용을 위한 모집공고를 낼 계획”이라고 했다.
홍 회장은 이어 “사무국장 임기 단축과 정년 폐지를 내용으로 하는 운영규정 개정은 예산을 수반하는 사항이 아닌 만큼, 시의 사전 승인 대상이 아닌데 시에서 너무 확대 해석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체육회의 사무국장 정년폐지 등의 움직임이 있어 여러 차례 정년을 준수해 줄 것과 운영규정 제개정 시 시장의 사전 승인이 없으면 효력이 없다는 내용을 통보했는데 강행 처리해 아쉽다”며 “시는 체육회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사무국장과 팀장의 인선 작업이 조기에 마무리되길 바라며 서로 이해가 충돌하는 규정 등은 시체육회와 시간을 갖고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엑스포공원 잔디광장 사용 마찰 속초시와 시체육회는 엑스포공원 잔디광장 사용여부를 놓고도 충돌하고 있다.
시체육회는 엑스포 잔디광장을 찾는 시민들의 건강과 복리증진을 위해 현재 주말과 휴일에 운영하고 있는 생활체육교실광장 프로그램을 잔디광장에서 진행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시는 생활체육교실 운영에 따른 사전 수요조사 및 시설 사용에 대한 보완 등을 시체육회에 요구했는데 사전 협의 없이 지난 16일부터 주말과 휴일에 무단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우길 체육회장은 “시가 국가가 인정한 체육단체를 마치 다른 사회단체들처럼 자기들의 입 맛에 맞게 길들이고 있다”며 “만약 공무원들이 또다시 생활체육교실광장 단속을 위해 현장에 나올 경우 업무방해죄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시는 “시체육회의 생활체육교실광장과 관련해 소음 등의 이유로 주민불편신고가 접수돼 현장지도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이런 이유 등으로 관련 부서에서 불가 입장을 통보했는데 공공단체인 시체육회가 시의 입장을 무시하고 시민체육교실광장 운영을 강행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교동 명소 탐방하며 현장회의 (2020-06-22 13:00:00)
제249회 양양군의회 정례회 개회 (2020-06-22 12:55:00)
영랑교 인근 관광테마시설 조성 ...
강원북부교도소 수용자 등급 완...
“간이지급명세서 7월말까지 제...
양양남대천 ‘어화원’ 조성사업...
낙산지구 13일부터 건축행위 가...
소상공인 시설현대화사업 추가 ...
1
속초 중앙동재개발사업 탄력 받나
속초시 중앙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정비계획 변경 지정을 위한 ...
2
도시인들 ‘소똥령마을’ 1주 살기 체험
3
속초시 일몰제로 도시계획시설 38개소 43만...
4
임업후계자 고성군협의회 창립
5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