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시 두개 국 이어 ‘기술국’ 신설 검토
행정복지국·경제개발국 운영 / 국장 업무부담 완화 차원 검토 / “행안부 규정 개정 지켜봐야”
등록날짜 [ 2019년02월04일 13시30분 ]
지난달 1일자로 행정복지국과 경제개발국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던 속초시가 기술 분야 업무를 관장하는 기술국(가칭)을 새로 신설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는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규정 개정’ 작업과 맞물려 있어, 4급 서기관이 관장하는 가술국의 신설이 현재 행안부가 추진 중인 규정 개정 범위에 포함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이와 관련 김철수 시장은 지난달 중순 <설악신문>과 가진 신년대담에서 “행정복지국과 경제개발국의 신설이 그동안 부시장에 몰려있던 권한을 분산시켰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크다”며 “시간이 지나면 당초 기대했던 행정 효율성 증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문제는 두 국장이 현재 각각 9개 부서를 관장하다 보니 업무 부담이 조금 있는 것 같다”며 “특히 경제개발국의 경우 행정직 국장이 기술 업무 분야를 맡고 있어 애로점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김 시장은 해결책으로 “현재 행안부에서 인구 10만 미만의 시단위의 경우 국장 자리를 지금의 2자리에서 3자리로 1자리 더 허용하는 방향으로 입법예고를 했다고 해, 만약 국장 자리가 하나 더 늘어날 경우 기술 분야 국장을 추가로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어 “현재 행안부에서 추진 중인 입법예고 사항을 지켜보고 있다”며 “만약 허용된다면 기술 분야 쪽에 기회를 줄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현재 행안부에서 10만 이하 시·구의 경우에도 3개국 정도를 만들 수 있는 쪽으로 규정 개정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약 시행돼 우리 시가 해당된다 해도 정부 차원의 관련 내용 정비작업 등이 이뤄지다 보면 빠른 시간 내에 추진하기에는 다소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청내 기술직 공무원들은 기술국 신설이 연쇄 승진인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속초시는 지난달 1일 자로 행정복지국과 경제개발국을 신설해 2국, 19과, 2직속, 5사업소, 1의회, 8동, 133담당, 627명 정원으로 조직개편을 했다. 현재 행정복지국은 9개과 43담당 업무를, 경제개발국은 9개과 42담당 업무를 관장하고 있다.  고명진 기자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양양군 6개 읍면 순회 새해 군정설명회 (2019-02-04 13:30:00)
도시계획조례 개정 중단 요구 (2019-02-04 13:30:00)
오색케이블카사업 잇단 승소로 ...
고성군에 전입하면 1인당 20만원...
김준섭 도의원, 동서고속철 비대...
주민들 스스로 ‘아름다운 마을 ...
양양군, 특색 있는 농어촌 마을...
노후경유차 폐차·매연 저감장치...
1
열정 가득한 한겨울 오전의 ‘줌바댄스’ 현장
오전 9시 반, 속초 중앙로 윤경숙줌바댄스학원. 수십 명의 사람...
2
바다 속 배 밑에 엉킨 폐그물 제거…“여자...
3
제1회 속초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
4
속초, 문화로 거닐다<167> / 간판이...
5
동해고속도 속초 진입도로 직선화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