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게시판 > 상세보기
프린트
제목 헌법재판소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글 ▲ 2018-01-14 14:17:59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2     추천:0

 

법치를 무너뜨린 헌법재판소(phinehas 조갑제닷컴 회원) 2017.03.26

 

법치를 세워야 할 헌법재판소가 법치를 무너뜨렸다. 헌법을 수호해야 할 헌법재판소가 오히려 헌법에 반하여 대통령은 내란 외환죄 외에는 형사상 소추를 받지 않는다는 헌법의 규정을 어긴 것이다. 헌법은 대통령의 직무를 사사로이 해지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헌법제84조의 규정의 의미가 그러하다. 대통령을 내란 외환 죄 외에는 그 어떤 이유로도 직무를 해지하지 못하도록 엄중한 규정으로 정한 것이다.

 

이는 대통령이라는 중대한 국가원수로서의 직무가 함부로 해지되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함인 것이다. 대통령 개인을 위하여 그러한 헌법조문을 둔 것이 아니라 국가를 위하여 둔 것이다. 그런데 헌재는 그러한 헌법의 규정을 지키고 수호하도록 위임된 자신의 책임과 사명에 반하여 오히려 헌법의 규정을 따르지 않고 파괴한 것이다. 헌재가 판시한 대통령의 탄핵사유가 설혹 인정된다 하더라도 이는 내란 외환죄는 아닌 것이 분명하다. 그러한 사유로는 대통령을 탄핵하지 못하도록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는 헌재는 무엇이라 말할 것인가?

 

그런데 헌재가 인용한 탄핵사유라는 것도 정확하고 충분한 증인 증거에 근거한 것이 아니다. 소위 국정농단이라는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탄핵으로 인하여 국가는 더욱 혼란에 빠졌다. 탄핵 선고가 내려진 그 날 소중한 세 분의 생명이 죽음을 맞이하였다. 한 분은 지금도 중태 상태이다. 그 탄핵선고가 얼마나 충격적이었으면 그 날 죽음이 국민들에게 갑자기 임한 것이다.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은 죽음의 선고를 한 것이다. 대한민국과 국민들에게 죽음을 선물한 것이다.

 

헌법재판소장 직무대행이라는 이정미 재판관이 판결선고가 있던 날 헤어롤을 한 상태로 정신없이 출근하고 있는 모습이 우연한 것이라 생각하는가? 세상에 우연한 일은 없다. 헌재를 대표하는 헌재소장의 그 정신머리 없는 모습이야말로 헌재의 탄핵인용이 얼마나 정신머리 없는 판결인 것을 그대로 보여주는 상징적인 모습인 것이다. 국민들은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도대체 대통령이 왜 탄핵되어야 하고 대한민국이 이토록 정신없는 혼란에 빠지고 세상의 웃음거리가 되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탄핵 판결 요약문 첫 페이지에 적힌 거짓말과 관련하여(靑山流水 조갑제닷컴 회원) 2017.03.25

 

헌재 판결의 요약문은 첫 페이지에 “오늘의 이 선고가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혼란을 종식시키고, 화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또한 어떤 경우에도 법치주의는 흔들려서는 안 될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가야 할 가치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적고 있다.

 

적어도 국론분열과 혼란을 종식시키려면 헌재 판결문이 절대무오의 진리처럼 반박이 어려울 정도로 ‘진실, 사실, 객관, 공정, 합리’의 측면에서 완벽해야 한다. 판결문이 기초적인 사실관계의 오류, 억측, 또는 거짓이나 착각에 오염되어 있을수록 공정하고 정확한 재판에서 멀어지고 엉터리 개판에 가까워진다. 엉터리 개판에 가까울수록 승복할 가치가 없다.

 

나는 첫 페이지의 저 문장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

 

첫째, 국회탄핵소추위원들이 탄핵을 뒷받침하기 위해 탄핵소추장에 적은, “2016. 11.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3주 연속 4~5%의 유례없이 낮은 수치로 추락하였으며 2016. 11. 12 및 같은 달 26. 서울 광화문에서만 100만이 넘는 국민들이 촛불집회와 시위를 하며 대통령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을 질타하고 더 이상 대통령 직책을 수행하지 말라는 국민들의 의사는 분명하다.”는 문장이 ‘법치주의’에 부합하는 것이었는가?

 

‘법치주의’가 흔들려서는 안 될 가치라는 세계관을 진정으로 지니고 있다면 소추안의 저 문장에서 거부감을 느꼈어야 한다. 저 문장은 결코 ‘법치주의’의 정신이 아니라 ‘군중을 동원한 인민재판주의’에 부합하는 정신만이 제시할 수 있는 논리였기 때문이다.

 

jtbc가 ‘최순실 pc' 보도를 처음 했을 때, 나 또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분노했다. 내가 분노하는 순간에 여론조사를 받았다면 당연히 나는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 직책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에 표기했을 것이다. 그런데 얼마 안 있어 ’최순실 pc'라는 말이 ‘태블릿 pc'로 슬그머니 바뀌었고, 입수경위도 계속 말이 달라졌다. ’최순실 pc'라는 말은 거짓말이었다. 시간이 조금 흐르면서 변희재가 날카롭게 파헤치기 시작했고 jtbc는 “어쩌면 태블릿 pc 따위는 필요없었는지도 모릅니다”고 떠들었다. 그 외에도 국산언론매체는 아주 많은, 끔찍한 거짓선동의 보도를 쏟아내었다.

 

헌법 재판관들은 이런 과정을 알았는가, 몰랐는가? 거짓선동 보도가 ‘법치주의’에 부합하는가? 세월호 사고에서 ‘전원 구조’ 되었다고 언론이 보도하면 그게 사실이 되는가? ‘거짓선동보도’가 숫자를 적극 보태준 100만이라는 게 ‘법치’의 판단 근거로 삼을 의미가 있는가? 광화문에 모였다는 ‘100만’이라는 숫자가 진실인지 직접 조사검토했는가?

 

헌법재판관 8인은 탄핵소추장의 저 문장에서 ‘반(反) 법치주의, 거짓선동, 인민재판’의 쓰레기 악취를 아무도 맡지 못했다. 그런데 ‘법치주의’를 고귀한 가치라고 믿는다고 적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헌법재판관은 탄핵소추안을 고쳐서 다시 가지고 오도록 개인과외까지 해주었다. 완전히 청구인측과 한 편 먹겠다고 작정했을 때에만 형성될 수 있는 흐름이었다. 그런데 헌법 재판관 8인은 “공정하고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하여 온 힘을 다하여 왔습니다”라고 호언장담을 했다.

 

재판관들은 ‘재판의 불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서는 “무례하다. 감히 이 자리에서...”라는 말로 격렬한 알레르기를 표현하였다. ‘내가 옳다’는 신념이 공격당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그런 알레르기가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소추안의 문장에서는 작동하지 않았다. ‘법치주의’가 고귀하다는 표현이 자아가 담긴 세계관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그럴 수 없다.

 

둘째, 태극기 집회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는 시민들도 ‘법치주의’가 고귀하다고 외친다. 부산, 대구, 상주, 강릉, 춘천 등 지방에서 토요일마다 서울시청 앞에 와서 태극기를 흔든 시민들도 많다. 눈이 내리고 비가 내려도,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태극기를 흔들며 행진했다. 휠체어를 타고 목발을 짚고도 행진하는 시민이 있었다. 어린 자녀까지 함께 데리고 와서 결연한 의지와 소망을 표현한 분들도 있었다.

 

쓰레기 언론은 그들이 돈을 받고 시위에 참여한다고 거짓말 보도를 하였고, 어느 국회의원은 최순실 부활프로젝트라고 근거 없는 상상을 기 분내키는 대로 표현했다가 고발당하기도 하였다. 언론, 정치, 검찰... 권세 있는 어느 누구도 태극기 시민을 존중해주지 않았다.

 

헌재 재판관들은 태극기집회에 직접 참여해서 사실을 관찰해보았는가?

 

8:0으로 일치단결된 판결로 대통령을 파면해버림으로써 촛불집회 인원보다 훨씬 많은 태극기 시민들은 세계관이 붕괴되는 고통을 겪고 있다. 밥그릇을 올려놓은 밥상을 걷어 차놓고 “밥을 배불리 먹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한다면 결코 진실일 수 없다. 밥을 배불리 먹기를 바라는 게 진실이라면 왜 그 밥상에 그렇게 밥그릇을 올려놓았는지, 밥을 거기서 그렇게 먹고 있는 사람의 입장을 충분히 파악한 다음, 그 사람의 의견도 충실히 수렴해주는 배려를 해주었을 때에만 그 말은 진실일 수 있다. 8:0으로 소망을 파괴해놓고 화합과 치유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

 

박근혜 국민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에 가본 적이 있다. 그냥 답답해서 가 보았다. 가서 잠시 서 있으면 또 태극기를 들고 있는 시민이 “허전해서 찾아왔다”며 다가와 자신의 사연을 구구절절 털어놓는다. 평택에서, 용인에서 왔다는 시민을 만난 적이 있다. 근처 삼성동에 살기에 잠을 서너 시간밖에 자지 못하고 매일 나온다는 시민도 만난 적이 있다. 이들은 왜 답답하고 허전한가? 국회, 언론, 검찰에 이어 헌재로부터도 8:0으로 투명인간, 의견을 수렴해줄 가치가 없는 개돼지 취급을 받으며 자아가 파괴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헌재는 “화합과 치유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멋진 말로 분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도대체 누구에게 하는 말인가. 이것이 태극기 애국시민에게 하는 충고라면 참으로 가증스러운 거짓말이 아닐 수 없다. 거짓말이 아니라면, 요즘 하는 말로, 영혼 없는 말이다.

  

 

베가스카지노
코리아카지노
에프원카지노
33카지노
마이크로게임
젠틀맨카지노
엔젤카지노
애플카지노
슈퍼카지노
넌 자신을 누구에겐가 필요한 존재로 만들라. 누구에게든 인생을 고되게 만들지 말라.(에머슨) 내일의 모든 꽃은 오늘의 씨앗에 근거한 것이다.(중국 속담) 소유물의 부족은 개선할 수 있으나 영혼의 가난은 해결하기 쉬운 것이 아니다.(몽테뉴) <00> 가시에 찔리지 않고서는 장미꽃을 모을 수가 없다.(필페이) <00> 좋은 전쟁 또는 나쁜 평화는 없다.(프랭클린) not to please 넌 자신을 누구에겐가 필요한 존재로 만들라. 누구에게든 인생을 고되게 만들지 말라.(에머슨) 모든 개량과 진보의 근본은 근로이다.(카네기)
〓→ 도움이 되도록 하라. 현대화 보다 더 고상한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영원한 것이다.(솔로몬 세치터) 의심하는 것이 확인하는 것보다 더 안전하다.
↑정직은 가장 확실한 자본이다.(에머슨) 친구들을 불신한다는 것은 그들에게 속은 것보다 더 수치스러운 일이다.(로셔푸코) 사랑없이 사는 것은 정말로 사는 것이 아니다.(몰리에르) 하나님 앞에서는 울어라. 그러나 사람들 앞에서는 웃어하.(유태 속담)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3.찹터 1 다 끝났따~▲ (2018-01-14 14:14:20)
다음글 : 종편은쪽바리개언론이다,♡ (2018-01-14 14:25:54)